2020.05.28(목) ~ 06.03(수) 롯데시네마 홍대입구

인디다큐페스티발

> 프로그램 > 국내신작전 > 작품정보

      국내신작전      

나와 인형놀이

감독
김경묵
작품정보
2004 | 19min 30sec | 컬러+흑백
태그
#구별짓기 #퀴어 #까발리다

 

시놉시스

어린 시절의 난 인형놀이를 좋아했다. 그리고 엄마의 화장대를 놀이터 삼아 화장을 하고 치마와 구두를 신고 밖으로 나가 돌아다녔다. 하지만 학교에 들어간 뒤부터 모든 것은 달라졌다. 학교에는 규칙들이 있었다. 그 규칙들은 축구와 고무줄, 바지와 치마를 나누었고 난 그곳에서 나의 위치가 어디인지 혼란스러웠다.

 

프로그램노트

이 영화는 성장과 놀이를 통해 본 인간의 성 정체성을 밀도 있게 그린 작품이다. 인형놀이는 ‘놀이는 자신을 인식하는 도구’라는 영화안의 대사처럼 중요한 모티브이다. 인형놀이는 자신의 정체성 일부를 떼어 인형에게 부여함으로써 성립되는 놀이다. 따라서 단순한 놀이를 넘어, 인형놀이 속에서 자신을 객체화하며 사회화를 학습하는 동시에 자신을 돌아보는 중요한 내적경험이다. 영화는 어릴적 인형놀이를 통해 자신의 성적 정체성에 대해 어렴풋하게 인식하게 되는 시점으로 돌아가 자신의 성 정체성을 고백하는 것으로부터 시작된다. (사설처럼 이어지는 고백은 이성애자 관객들에게 아마도 불편함을 가중시키겠지만) 그 후 그아이는 학교에 들어가게 된다. 학교라는 제도 틀 안 들어간 아이는 강압적으로 적용되는 구분된 남성(축구)/ 여성(고무줄)의 이분 속에 숨 쉴 수 없는 역겨욺을 느낀다.
결국 학교를 벗어난다. 그 후 한 남자를 만나게 되고 그와 성관계를 갖는다. 그리고 여자를 만나게 되고, 점점 성 정체성에 대한 혼란만이 가중된다. 카메라 앞에 선 아이는 조심스럽게 묻는다. 마치 아직도 어느 곳에서 자신의 성 정체성에 대해 고민하는 이들에 자신의 질문을 나누려는 것처럼.
영화는 실사와 애니메이션, 그리고 인형을 가지고 이미지를 만들어 나가면서 생경하면서도 노골적인 사운드를 곳곳에 심어 놓았다. 낯설게 느껴지기도 하는 사운드를 통해 육감적인 정서를 노출시킨다. 성정체성에 대한 이야기는 담론의 수준에서 형성되는 것이 아니라 몸이라는 것을 통해 표출된다는 바로 그 사실이 이 작품의 수준을 한층 더 끌어올린다. 성 정체성은 언어로 표현되는 것이 아니라 우리 몸과 관련될 때 비로소 구체적인 몸의 이야기로 전화되는 것이다.
<나와 인형놀이>는 단순히 한 성적 소수자 남성의 과거와 현재의 고민에 대한 고백을 넘어, 한 사람 혹은 성적 소수자의 솔직한 내면으로 들어가게 한다. (집행위원 김화범)

 

감독소개

김경묵
2004 나와 인형놀이
2005 얼굴없는 것들
2011 줄탁동시
2013 이것이 우리의 끝이다
2014 유예기간
제작진
제작     앵그리인치 
촬영      
편집      
상영이력
2004 서울독립영화제 집행위원특별상
2005 전주시민영화제 초청
2005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2005 Senef 비경쟁부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