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로그램 > 국내신작전 > 작품정보

      국내신작전      

가현이들

감독
윤가현
작품정보
2016 | 77min 42sec | 컬러 | DCP | 자막없음
태그
#청년 # 연대 # 노동

 

시놉시스

8년 동안 알바를 해온 나에게 찾아온 아르바이트 노동조합. 그곳에서 나와 이름이 똑같은 두 명의 가현이를 만났다. 너무 잦은 해고, 너무 낮은 임금과 너무 낮은 대우에 보이지 않던 노동을 하던 아르바이트 노동자들이 뿔이 났다. “최저임금을 1만원으로!” 스스로의 이야기를 구호로 만들며 우리의 존재를 외친다. 우리는 알바‘생’이 아니라, 알바‘노동자’다. 지금부터 우리들의 유쾌한 반란이 시작된다!

 

연출의도

바야흐로 알바의 시대다. 모두가 불안정한 일자리와, 불안정한 소득, 불안정한 생계로 허덕이고 있다. 돈을 아무리 열심히 벌어도 차비가 아까워 걸어 다니고, 식비가 아까워 편의점에서 끼니를 때우거나 지겨운 학식을 먹는다. 월세를 내면 다음 달 월세가 걱정이다. 핸드폰비가 밀리고, 공과금을 내지 못해 전기가 끊긴다. 알바노동자들은 이런 삶이 매우 익숙하다. 한 시간에 3800원짜리 커피를 20잔을 팔아도 시급은 6,030원. 자존감이 낮은 삶, 나는 내가 너무 싫은 날이 많았다. 나는 나를 싫어하지 않을 수 없을까? 있는 그대로 존중 받을 순 없는 걸까? 나는 이 영화를 통해서 20대 여성 세 명의 삶을 통해서 우리가 권리를 알게 되고 얻기 위해 소리치는 목소리들을, 그 과정 속에서 겪게 되는 고민들을 담았다.

 

프로그램노트

‘가현’이란 이른바 알바생이라 불리며 소외됐던 노동자의 투쟁 길을 걸어 온 세 여성의 이름이다. 같은 문제를 가진 동명 또래들의 우연한 만남이 영화의 출발을 도왔을까? 어쨌건 그 이름의 의미는 우연을 넘어 버린 것 같다. '가현이들'은 지금 여기 알바노동자를 담는 그릇으로 열리면서 개인들이지만 공통적이기도 한 어떤 존재의, 성격의, 운동의 이름이 되고 있었다.
그러한 이름으로서 첫 번째 ‘가현이들’은 서로 배우고 익히는, 즉 모두가 서로에게 스승이자 제자인 학교의 이름이다. 다른 가현에게서 실패를 받아들이고 다음 발을 딛는 법을, 또 다른 가현에게서 점점 단단해져가는 모습을 배우는 가현이들이다.
두 번째 ‘가현이들’은 연대의 이름이다. 이전에는 대학을 나왔다거나 하는 등의 조건으로 삶의 질을 경쟁했을지 모를 각각의 가현이들은, 그런 경계짓기로 인해 자신을 과소평가하지 말아야 함을 깨닫는다. 가현이들은 옥상에 올라간 기아자동차 비정규직 해고노동자를 응원하며, 해고를 밥 먹듯 당해온 알바노동자가 땅을 밟고 있어도 되는지를 생각하기도 한다. 또 임금이 아니라 임대료가 문제인 사장님들의 현실과도 마주한다. 노동 형태나 조건에 의한 가치판단 대신 '나의 권리는 나의 삶'이라는 기준만을 통해 질문하고 부딪쳐가는 가현이들은 위계 대신 공감을 나눈다.
세 번째 ‘가현이들’은 2016년 제 4회 알바데이를 치른 ‘아르바이트 노동조합(알바노조)’ 역사의 이름이다. 무려 네 번째 가현이를 신입조합원으로 맞이하게 된 알바노조와 노조의 설립부터 함께 한 가현이들은 여전히 젊다. 알바노조 조끼를 입은 사람들이 늘었고 지하철에서 노조의 이야기에 박수치는 사람이 생겼다.
마지막으로 네 번째 ‘가현이들’은 욕망과 사랑을 주장하는 운동의 이름이다. 노력해서 부자가 되라고 훈계하는 시민의 기록은 “돼지갈비 먹고 싶다 최저임금 올려 달라”는 구호와 대치한다. 욕망을 권리로 주장하는 목소리가 당당하다. 또 영화는 노동자로서 자신을 알아가던 여정을 “사랑에 빠지지 않을 수 없었다”고 표현한다. 자신의 정당함을 알았다고 표현하는 대신 사랑에 빠졌다고 말한다. 실로 권리투쟁의 극단은 자격을 부여받는 문제를 초과해 사랑에 빠지는 일이라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권리를 찾는 일은 그전과 다른 삶을 발견하는 일이기도 한데, 그때 찾는 삶이란 누구와 비교하거나 재지 않고 스스로 사랑하며 일궈가는 것일 테니 말이다. 다양해진 노동과 삶의 형태 속에서 항해하고 있는 21세기 한국의 대항문화 속에서, 가현이들의 카랑카랑한 외침과 까르르 울려 퍼지는 웃음은 더 행복한 노동과 사랑하는 삶을 지지하는 구호로 꽉 차 있다.

한국독립영화협회 비평분과
채희숙

 

감독소개

윤가현
겁도없이 다큐멘터리를 만들기 시작했다.
<미디어로 행동하라 in 밀양>(2015)
<가현이들>(2016)

 

제작진
제작     김수목 
촬영     강민지   윤가현  이병기 
편집     윤가현 
사운드     표용수 

 

상영이력
2016 DMZ국제다큐영화제
2016 광주여성영화제
2016 서울독립영화제

 

배급정보
윤가현 | hyoniyam@nate.c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