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로그램 > 국내신작전 > 작품정보

      국내신작전      

투명한 음악

감독
조용기
작품정보
2017 | 20min 05sec | 컬러+흑백 | DCP | 영어자막

 

상영시간표

상영일 상영시간 상영관 부가정보
2018.03.24(토) 20:30 롯데시네마 홍대입구 2관
2018.03.26(월) 13:00 롯데시네마 홍대입구 2관

 

시놉시스

라이브 스트리밍이란 소리를 만들어 내는 화자와 청자의 위치가 멀리 혹은 아주 멀리 떨어져 있음을 뜻한다. 공연장 내부의 소리뿐만 아니라 공연장 외부의 소리를 불러들여 하나의 공연 이상의 체험을 위한 시도들. 이 다큐멘터리는 2017년 2월. 서울에서 열린 실험적인 라이브 스트리밍 퍼포먼스의 기록 혹은 재구성이다.

 

연출의도

소리의 세계를 온전히 시각적 매체와 분리하는 것은 온당치 않을지도 모른다. 내부의 소리가 멀어지고 외부의 소리가 가까워지는 순간들. 혹은 그 물리적 거리의 정의가 새로워지는 순간의 생경한 체험을 담고자 노력했다. 기술의 원리나 기록 자체보다 관조 혹은 관찰에, 그리고 공연 당시의 옅고 낮게 깔린 조용함을 재구성하는 것에 집중하였다.

 

프로그램노트

<투명한 음악Transparent Music>은 2017년 2월 문래예술공장에서 있었던 동명의 공연을 기록하고 재구성한 영화다. ‘투명한 음악’은 사운드 아티스트 김지연의 솔로 프로젝트 ‘11’의 첫 정규 앨범의 제목이기도 하다. 김지연은 필드 레코딩에 기초를 둔 이전의 작업들과 달리, 자신이 쓰고 연주한 피아노곡들로 첫 정규 앨범을 꾸렸다. ‘투명한 음악’ 공연에서 김지연은 퍼포머들과의 협업을 통해 이 피아노곡 연주를 라이브 스트리밍 형식으로 변주하고 확장시키고 있다. 김지연은 피아노곡을 연주하고, 1명의 퍼포머는 스트리머를 들고 극장 주변의 일상적 소리들을 채집-전송하고, 극장 안 독립된 공간 안에서 1명의 무용수가 이어폰을 통해 실시간으로 스트리밍되는 다양한 소리(무대 위 피아노 소리와 소음, 극장 밖 소리)에 반응하여 즉흥적으로 안무된 춤을 추고(이 소리에 대한 반응으로서의 춤은 동시에 어떤 소리를 만들어낸 수 밖에 없다), 객석의 관객은 그 모든 소리와 모습(무대 위의 공연자들의 모습과 스크린으로 스트리밍되는 무용수의 모습)을 듣고 본다. ‘투명한 음악’이라 말했지만, 역설적이게도 음악과 소리의 경계, 연주자(소리를 만들어내는 자)와 관객(소리를 듣는 자)의 경계 등이 흐려지고 불투명해진다. “음악은 자신의 것을 비움으로써 투명해진다.” 김지연의 말이다. ‘비움’을 진정한 창작의 계기로 여기는 이 감성/미학에 그 역설의 비밀이 있다.
영화 <투명한 음악>은 대략 2부로 구성되어 있다. 공연자들의 인터뷰가 이끌어 가는 1부가 공연의 기획 의도 및 효과에 대한 일종의 소개라면, 공연 현장의 모습을 다양한 각도에서 담아 재구성한 2부는 섬세하게 연출된 일종의 실황 (녹화) 중계라 할 수 있다. 영화 관객인 우리는, 때로는 이어폰을 낀 채(다시 말해서 우리로서는 들을 수 없는 소리를 들으며) 공연을 즐기고 있는 관객의 모습을 바라보게 되고(객관적 쇼트), 때로는 그 관객의 자리에서 듣고 보는 체험을 하며(주관적 쇼트), 또는 그 두 가지가 미묘하게 혼합되어 있는 주객관적 쇼트(객관적 시점과 주관적 청점)를 통해, 가보지 않은 그 공연 현장에 참여하는 체험을 하게 된다. 다시 말해서 <투명한 음악>은 단순한 공연 기록이나 (홍보용) 메이킹 필름이 아니라, 공연 현장으로 이끄는 친절한 안내문이자 공연에 대한 영화적 리뷰이기도 하다. 이런 재구성 방식은, 유려한 영상의 질감과 리듬과 함께, 조용기가 만든 일련의 ‘음악 영화’의 일관된 특징이기도 하다.

인디다큐페스티발2018 프로그래머
변성찬

 

감독소개

조용기
한국을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다. 서울에서 영상을 공부했고, 사적이지만 보편적인 소재로 실험적 도큐먼트 형식의 작품을 지속해오고 있다.
<선유도-소리의 공원>(2016)
<위치값 공포증>(2015)
<건너의 것>(2014)

 

제작진
제작     김지연  조용기 
촬영     조용기 
편집     조용기 

 

상영이력
프리미어

 

배급정보
조용기 | yonggijoe@gmail.c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