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로그램 > 올해의 초점 > 작품정보

      올해의 초점      

시국페미

감독
강유가람
작품정보
2017 | 40min | 컬러 | DCP | 영어자막

 

상영시간표

상영일 상영시간 상영관 부가정보
2018.03.22(목) 15:00 롯데시네마 홍대입구 2관
2018.03.27(화) 20:00 롯데시네마 홍대입구 1관

 

시놉시스

광장에서 모두가 대통령의 비리에 맞서 싸웠다.
페미니스트들은 광장의 여성 혐오에도 맞서 싸워야했다.

 

연출의도

페미니즘 없이 민주주의도 없다

 

프로그램노트

미투 운동의 한가운데서 <시국페미>를 호명하는 일은 시급하고도 중요하다. 영화는 2016년 서울 강남 역에서 벌어진 여성혐오 살인 사건 이후, 한국 페미니즘 운동이 맞이한 중요한 전기와 그 후 촛불 광장으로 이어진 페미니즘의 흐름을 압축적으로 살펴보게 한다. 영화 전개의 방식은 간결하다. 도심 한복판에서 벌어진 여성 혐오 살인이 있은 2016년 이후 페미니스트로서의 자기 정체를 더욱 확실히 하고 동료 페미니스트들과 연대하기 시작한 젊은 페미니스트들의 인터뷰를 중심으로 진행된다. ‘예감’, ‘분노’, ‘페미니스트’, ‘페미존’, ‘변화’라는 키워드를 중심으로 중간 막 구분은 하되 영화의 전체 전개는 이 사회의 뿌리 깊은 여성 혐오에 대한 증언과 그것에 맞서 싸워온 여성들의 분투의 과정에 맞춰져 있다. 이 간결한 구성이 다양한 레퍼런스에 기대는 것보다 훨씬 더 힘 있게 다가온다. 페미니스트들이 페미니스트로 살며 각자가 느껴 온 좌절, 두려움, 분노, 용기, 변화의 가능성에 대한 어떤 기대를 담담하고 담대하게 말하고, 그것을 듣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영화적 전개가 가능함을 보여준다. 박근혜와 그 비선 최순실의 적폐가 드러나기 시작했을 때 그들을 두고 여성이라는 이유를 들어가며 여성 혐오적 발언을 서슴없이 쏟아내던 이들, 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모인 열린 광장에서조차 여성들을 위협하던 여성 혐오, 여성을 남성과 동등한 시민으로 생각지 않고 오직 성애화된 여성 육체에 초점을 맞춰가던 광장의 발언들까지. 페미니스트들은 그 어디도 아닌 바로 이 광장에 서서 그 오랜 여성 차별과 여성 혐오에 정면으로 맞선다. “페미니즘 없이 민주주의도 없다”는 구호를 외쳤고 “미스 박은 더 이상 나의 대통령이 아니다”는 말에 “차별 발언하지 말라”고 대응한다. 그 결과 얻은 긍정의 성취를, 그 경험의 기쁨을 잠시나마 되짚어 보기도 한다. 그럼에도 이 영화 <시국페미>를 지금 여기의 미투 운동의 흐름 속에서 다시 마주할 수밖에 없음에, 페미니스트로서 나아가야 할 길이 얼마나 지난한가를 상기하기에 가슴 아프다. 동시에 <시국페미>가 증명해낸 이 간명하고 강렬한 목소리들이 얼마나 귀한지를 재확인하는 것임을 잘 안다. 그렇기에 이 영화가 시사하는 바는 여전히 크고 이 영화가 주는 힘은 여전히 강하고 세차다.

인디다큐페스티발2018 집행위원
정지혜

 

감독소개

강유가람
<문화기획집단 영희야놀자> 창립을 함께하며, 여성국극을 다룬 장편 다큐멘터리 <왕자가 된 소녀들>의 조연출, 배급 프로듀서로 활동했다. 한국 사회의 가족주의와 부동산 문제를 다룬 중편 다큐멘터리 <모래>(2011)를 연출, 제3회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최우수한국 다큐멘터리 상을 수상했다. 여성의 임신중절을 다룬 장편 다큐멘터리 <자, 이제 댄스타임>(2013)을 여성 다큐멘터리 감독들과 공동제작하고, 프로듀싱했다. 기지촌에서 살아온 여성들의 삶과 공간의 변화를 다룬 장편 다큐멘터리 <이태원>(2016)을 연출했다.
<시국페미>(2017)
<이태원>(2016)
<진주머리방>(2015)
<모래>(2011)
<그냥 치우친 건 아니야>(2010)

 

제작진
제작     박근혜정권 퇴진국민행동 옴니버스 프로젝트 ‘광장’ 제작팀  
촬영     강유가람  박소현 
편집     강유가람  박소현 
사운드     최지영  표용수 
음악     기수연 
조연출     박소현 

 

상영이력
2017 서울국제여성영화제
2017 전북여성영화제
2017 인천여성영화제
2017 제주여성영화제 요망진 작품상
2017 런던한국영화제
2017 서울독립영화제

 

배급정보
강유가람 | gradiva19@gmail.c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