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로그램 > 국내신작전 > 작품정보

      국내신작전      

로그북

감독
복진오
작품정보
2018 | 103min | 컬러 | DCP | 한글자막

 

상영시간표

상영일 상영시간 상영관 부가정보
2019.03.22(금) 20:00 롯데시네마 홍대입구 1관
2019.03.26(화) 18:00 롯데시네마 홍대입구 2관

 

시놉시스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침몰 뉴스를 접한 베테랑잠수사 강유성은 ‘전원구조’라는 뉴스가 오보임이 드러나자 장비를 챙기기 시작한다. 경력 30년의 잠수사 황병주와 해병대 출신의 한재명, 부산사나이 백인탁 역시 참사현장으로 출발한다.현장에 도착하자마자 수색 체계도 질서도 채 갖춰지지 않은 상황에서 잠수사들은 무너진 벽과 집기들이 뒤엉킨 격실을 뚫고 희생자들을 한 명씩 안아올려 수습한다. 그러나 수색이 장기화되기 시작하고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잠수사가 수색 도중 사고로 사망하게 된다. 그러던 어느날, 해경은 수색 방법을 바꿔 효율성을 높이겠다며 이들을 현장에서 퇴출시킨다.다시 뭍으로 돌아온 잠수사들은 얼마 지나지 않아 하나 둘 정신과를 찾는다 그들이 첫 말은 "살고싶다..살고싶다" 라는 울먹임 이였다

 

연출의도

<로그북 Log Book>- 다이버들이 자신의 잠수상황을 기록한 일지.
내가 다이버라는 사실을 알고는 세월호 잠수사들은 비로서 바지선의 승선을 허락했다. 이렇게 바지선에서 함께 먹고, 자며 생활한 나는 나의 카메라에 그들의 모든 것을 기록했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수개월이 지나 한 잠수사를 다시 만났을 때 그는 뜻밖에 로그북 한권을 내게 보여 줬다. 세월호 잠수현장을 기록한 자신의 로그북 이였다. 첫 장을 읽으면서 흐르는 눈물을 주체할 수가 없었다. 카메라에 담기지 않는 그들의 숨겨진 이야기, 아무에게도 말할 수 없었던 참혹한 세월호의 모습들 . 그의 로그북을 받은 후 나는 다시 그들을 제대로 기록할 수 있었다.
지워지지 않는기억
지워서도 않되는 기억
그들을 치유를 위해 나는 다시 로그북을 읽는다

 

감독소개

복진오
방송사 카메라맨으로 일하면서 환경운동에도 관심이 많아 환경 단체에서 자원 봉사자로 일하면서 환경문제에 대한 영상들을 제작했다. 그 후 방송사를 나와 환경단체에 들어가 전문적으로 환경을 주제로 한 다큐멘터리를 제작하고 있다. 2002 년 제작된 <멸종위기 저어새>를 시작으로 유조선 기름유출 사고피해를 다룬 <검은눈물>은 2008년 서울 국제 환경영화제에 제작지원과 개막작으로 선정됐다. 그가 제작한 영화중에는 바다와 연관된 것들이 많이 있어 환경단체의 해양보호팀 전문위원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환경과 생태를 주제로 전문으로 영화와 방송프로그램을 제작하고 있으며
- 2008년 제 5회 서울 국제 환경영화제 개막작
검은눈물- 개막작
새만금의 봄 -한국경쟁 심사의원 특별언급
-2013 돌고래 제돌이의 푸른귀향 -(연출)

 

제작진
제작     복진오 
촬영     복진오 
편집     현진식 
     

 

상영이력
제 10회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한국경선-심사위원 특별언급

 

배급정보
복미디어 | ssangigy@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