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로그램 > 올해의 초점 > 작품정보

      올해의 초점      

산나리

감독
김응수
작품정보
2018 | 73min 35sec | 컬러+흑백 | DCP | 자막없음

 

상영시간표

상영일 상영시간 상영관 부가정보
2019.03.22(금) 12:00 롯데시네마 홍대입구 1관
2019.03.26(화) 17:30 롯데시네마 홍대입구 1관

 

시놉시스

깊은 산, 검은 동굴 앞에 산나리가 피어있다. 짙푸른 녹음 속의 붉은 산나리는 섬뜩하다. 그는 평화를 알려면 자기를 보러 오라고 손짓한다. 하지만 그 여정이 쉬운 것만은 아니다. 북한전문가와 인터뷰를 하고, 전쟁의 흔적을 보고, 판문점을 가서 남북정상의 만남을 따라하고, 싱가포르의 북미회담을 봐도, 평화는 언제나 추상적이고 낯설다. 소망은 강렬하지만 손에 잡히지 않는다. 그것은 언제나 되돌아와 반공이데올로기라는 벽을 마주본다. 아무리 먼 곳을 응시해도 그것은 앞을 가로막는다. 70년의 기다림! 산나리는 말한다. ‘멀리 보지 말고 옆을 보라.’ ‘반공이데올로기에 의해 희생된 반을 보라.’ ‘나는 당신의 상처다.’ ‘나도 받아들이지 못하면서 어떻게 북한과의 공존을 원하는가.’ 바로 이 깨달음으로부터 평화는 시작된다.

 

연출의도

윤영상이 말하는 평화는 다른 전문가들이 말하는 것과 조금 다르다. 그런데 이 조금 다른 것이 엄청난 차이를 발생시킨다. ‘70년 동안 우리를 지배하고 있는 반공이데올로기는 어떻게 극복되는가?’ 이 쟁점을 가지고 tv에 나오는 전문가들을 보면, 그 평화 전문가들이 반공이데올로기의 토대 위에서 평화를 논하고 있다는 아이러니를 만난다. 나는 그것이 심각하게 잘못되었다고 말하고 싶다.

 

감독소개

김응수
충주에서 태어나 서울대에서 심리학을 공부하고, 1996년 <시간은 오래 지속된다>, 2002년 <욕망>, 2005년 <달려라 장미> 등의 극영화를 연출하고, 2006년 극과 다큐의 경계를 탐험하는 <천상고원>을 만들며 영화의 양방향과 경계 허물기를 추구하였다. 2008년 <과거는 낯선 나라다>(다큐), 2010년 <물의 기원>(극), 2012년 <아버지 없는 삶>(에세이), 2014년 <물속의 도시>(다큐), 2016년 <옥주기행> (다큐), 2017년 <우경>(극) 등은 그런 탐험의 결과물이다.
<시간은 오래 지속된다>(1997)
<욕망>(2002)
<달려라 장미>(2005)
<천상고원>(2006)
<과거는 낯선 나라다>(2008)
<물의 기원>(2010)
<아버지 없는 삶>(2012)
<물속의 도시>(2014)
<옥주기행>(2016)
<우경>(2017)
<초현실>(2018)
<오, 사랑>(2018)
<산나리)(2018)

 

제작진
제작     윤정규 
촬영     김응수 
편집     김백준 
출연     윤영상 

 

상영이력
서울 독립영화제